안녕하세요, 가족님?

  • 명가
  • 2013-01-12 12:48:00
  • hit455

늘 차가운 날이 계속되더니


오눌운 뽀오얀 안개 속에서


봄이 올 것 같은 착각을 느낍니다.


 


안녕하세요, 가족님?


그간 못 뵈었는데


오늘 다시 뵙습니다.


반갑고 기쁩니다.


 


된장 주문 주셨네요.


잘 준비하겠습니다.


사은품도 동봉 롤리고요.


 


맛있게 드시고


따스하며


건강한 겨울 나시기를 기원올립니다.


 


감사합니다.


 


 



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※ 신경순 님이 작성한 글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감사합니다

게시글 공유 URL복사
댓글작성

열기 닫기

댓글작성
답변글 목록

열기 닫기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
1 된장으로 한 통 더 주세요 신경순 2013-01-12 hit485
2 reply 안녕하세요, 가족님? 명가 2013-01-12 hit455